박규리, 이태원 클럽 방문 의혹에 "추측성 보도 자제 부탁"[공식]
    • 입력2020-05-11 15:01
    • 수정2020-05-11 15: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규리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클럽에 방문했다는 의혹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11일 한 매체는 박규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용인시 확진자와 같은날 해당 클럽에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꽃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내용의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박규리는 1995년 MBC ‘오늘은 좋은 날’ 소나기 코너에서 연기를 시작, ‘여인천하’에서도 아역으로 활동하다 2007년 카라로 데뷔했다. 2016년 초 카라가 해체된 이후에는 KBS1 ‘장영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SBS ‘황후의 품격’ 등으로 연기자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7세 연하 동원건설가 장손인 송자호 큐레이터와 열애 중이란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박규리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