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박지성 측 "추측-가십 보도, 자제해달라…장례 7~10일 걸릴 듯"
    • 입력2018-01-14 11:23
    • 수정2018-01-14 11: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8011201040006152_p1
박지성 이사장이 지난 2014년 5월 은퇴 발표할 때 모친 장명자 씨가 울고 있다. 수원 | 김도훈기자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박지성이 이사장으로 있는 재단법인 JS파운데이션이 박지성 모친상 및 조모상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면서 추측성 보도나 가십 보도에 대한 자제를 요청했다. JS 파운데이션은 “최근 갑작스럽게 어머님과 할머님 두 분을 한 날에 떠나 보낸 박지성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들은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습니다”며 “힘들지만 고인을 잘 모시고 유족들이 또 다른 아픔에 고통스러워 하지 않도록 본 보도자료에 언급되지 않은 사고 경위에 대해 추측성 보도나 자극적인 가십성 보도는 자제해 주셨으면 합니다. 고인을 모실 때까지 만이라도 제발 부탁 드립니다”고 밝혔다.

다음은 보도자료 전문이다.

고 장명자님(박지성 모친)은 2017년 12월 22일 오후 런던에서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하셨고, 병원으로 옮겨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시던 중 2018년 1월 11일 오후 결국 유명을 달리하셨습니다.

유족들은 하루라도 빨리 고인의 시신을 한국으로 모셔서 장례를 치르고자 하였으나, 교통사고 사망 처리 관련 영국 행정 절차와 시신 운구와 관련된 병원, 행정기관 및 항공사와의 절차 조율 때문에 시일이 예상보다 며칠 더 걸릴 것 같습니다.

앞으로 일주일 내지 열흘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시 한번 사고 경위나 기타 고인 및 유족들에 대하여 상처와 아픔이 될 수 있는 추측성 기사나, 자극적인 가십성 기사는 박지성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들의 슬픈 마음을 고려하여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박지성 이사장은 고인의 사망에 대하여 진심으로 애도를 표해주신 많은 팬들과 언론, 국민들께 머리 숙여 감사의 마음을 본 보도자료를 통해 전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silv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