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지정
    • 입력2022-06-29 12:01
    • 수정2022-06-29 12: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호매실 벚꽃거리. 제공=수원시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 경기 수원시는 권선구 금곡로‘호매실 벚꽃거리’를 음식문화거리로 추가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건전한 음식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음식점이 밀집된 거리 중 일정한 요건을 갖춘 곳을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하고 있다. 음식문화거리에는 안내판 설치, 음식문화 개선사업, 홍보 등을 지원한다.

음식문화거리는 심의위원회가 △음식점 30개 이상 집단화 △자치기구 구성 운영 △거리 역사성 △음식문화거리 활성화 계획 적정성 등 8개 항목을 평가해 지정한다.

호매실 벚꽃거리가 음식문화거리로 지정되면서 시의 음식문화거리는 8개소로 늘어났다. 지난 2020년 11월 장안문거북시장길, 파장천맛고을, 반딧불이 연무시장 낭만거리, 수원 금곡동 어울림상가 음식문화거리, 화성행궁 맛촌거리 등 5개소를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했고, 지난해 6월 천천먹거리촌과 수원통닭거리를 추가 지정했다.

시 관계자는 “음식문화거리 지정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골목상권이 활성화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특색있는 음식문화거리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hoonjs@sportsseoul.com





.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