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의 여왕' 김세영 또 우승 보인다
    • 입력2020-11-21 11:02
    • 수정2020-11-21 11: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세영 LPGA캡쳐
김세영 /LPGA 캡쳐
[스포츠서울 박병헌전문기자] 김세영(27)이 개인 첫 메이저 우승을 이어 개인 통산 12번째 우승을 향해 상승세를 살려 나갔다.
김세영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한화 약 16억5000만원) 2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 잡아내 5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2위 앨리 맥도널드(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세영은 지난달 초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르며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컵으로 통산 11승을 장식하며 첫 출전한 대회에서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후 자가격리를 감수하고 한국에 돌아온 김세영은 가족·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며 재충전하고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상금 랭킹 2위(90만8219달러)인 김세영이 이 대회에서 우승 상금 22만5000달러를 받으면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은 상금 선두 박인비(32·106만6520달러)를 제치고 상금왕에 오를 수 있다.

김세영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고 올해 아주 꾸준하게 치고 있다. 그래서 자신감이 많이 생겼고, 올해 내 생애 가장 좋은 1년을 보내고 있다”며 “전에는 때때로 약점을 보였는데, 코치 등 주변의 모든 사람이 ’꾸준히 치면 한 단계 올라설 것‘이라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메이저 AIG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조피아 포포프(독일)가 공동 3위(6언더파)를 기록 중이고, 교포 선수인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이민지(호주)가 나란히 공동 6위(3언더파)를 달리고 있다. 허미정(31)은 중간합계 1언더파 139타로 공동 14위, 전인지(26)와 지은희(34)는 중간합계 이븐파 140타로 공동 19위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 만에 LPGA 투어로 돌아온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합계 3오버파 143타로 공동 48위, 박성현(27)은 합계 4오버파 144타 공동 57위로 컷(5오버파) 통과에 성공했다.
bhpark@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