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자택-차량 등 3차 테러 피해 호소 "고통 심하게 받고 있다"
    • 입력2020-09-20 17:17
    • 수정2020-09-20 17: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9-20 17;13;31
캡처 | 장동민 유튜브 채널 영상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개그맨 장동민이 3차 테러 피해를 호소했다.

장동민은 지난 17일 개인 방송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를 통해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 되는데”라며 3차 테러 피해 사실을 밝혔다. 장동민은 차량 테러 피해뿐 아니라 자택 외벽과 창문 곳곳이 손상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앞서 테러 피해로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 장동민은 “돌아버리겠다. 차량을 고친지 얼마 안 됐는데 돌을 던졌다는 게 화가 나는 게 아니다”라며 분노했다. 설치된 CCTV에는 테러 가해자의 모습이 담겨 있진 않았다. 멀리서 빠른 속도로 돌이 날아오는 것으로 유추해 ‘새총’ 등 도구를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만 가능할 뿐이다.

장동민은 “주변이 너무 어둡고, 범죄가 발생하다보니 가로등 설치 등을 문의했다. 하지만 절차가 복잡하고 예산 문제도 있어서 쉽지 않다. 어두워서 CCTV에 잘 찍히지 않고 있다. 그래도 계속 보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장동민은 조작 가능성에 대해 “조작해서 돈 벌려고 했으면 그냥 내가 채널 하나를 샀을 것”이라고 자르며 “조작 아니고, 정말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