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댓글 논란 사과→팬 "쭉 응원할 것"…훈훈한 마무리[종합]
    • 입력2020-01-24 08:37
    • 수정2020-01-24 08: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공효진, 머리카락 쓸어내리며~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공효진이 SNS 댓글로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공효진은 사과했고, 게시물을 올린 팬 역시 그를 응원하며 훈훈하게 마무리 됐다.

최근 공효진의 한 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공효진이 과거 출연했던 KBS2 ‘상두야 학교가자’의 한 장면을 게재했다. 이에 공효진이 댓글로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며 직접 게시물 업로드 자제를 요청했다.

이에 해당 팬은 “네 공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면서도 한편으로 “사실 너무 슬퍼요. 공배우에게 죄송 하네요. 하여튼 좋은 뜻으로 응원 다시 할게요. 고맙습니다”라며 서운한 마음도 내비쳤다.

이후 일각에서는 공효진이 이해가 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반대로 자신을 좋아하는 팬이 응원하기 위해 올린 게시글에 다소 민감하게 반응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일었다.

결국 공효진은 해명에 나섰다. 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는데 먼저 계정 소유주분과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하다”며 해명과 함께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저에겐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 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 그저 예전 제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며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제발”이라고 거듭 사과했다.

공효진의 사과에 논란이 됐던 팬 계정 운영자 역시 “본의 아니게 제 계정으로 많은 이슈가 되고, 서로 뜻하지 않은 일들이 부풀려져 확산되어 배우님께 큰 상처가 되지 않았나 싶어 정말 속상하고 죄송하다”며 “보내주신 댓글에는 오해없이 이해했고, 앞으로는 좀 더 배우님이 좋아하시는 쪽으로 응원하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계정을 비활성화한 것에 대해 “뜻하지 않은 오해가 확산되거나 양산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었다”며 “정말 오랜 팬이고, 진심으로 공효진 배우가 20년 뒤 40주년 되어 다시 대상 받는 그날까지 ‘쭉’ 응원하겠다”고 변함없는 팬심을 드러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