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Jung Yu mi)-공유(GONG YOO), 악플-논란에 솔직하게 밝힌 심정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 [SS쇼캠]
    • 입력2019-10-14 17:59
    • 수정2019-10-14 17: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정유미와 공유가 개봉 전 영화를 둘러싼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배우 정유미, 공유 등이 참석한 가운데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유미는 "진짜 용기를 내야 하는 일은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시나리오를 읽고 나누고 싶었던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다양한 반응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놀라기도 했지만 제가 이 영화를 선택하고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하나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런 마음으로 달려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공유 또한 "이 영화를 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악플에 대해서는) 크게 생각하지 않았다. 영화가 잘 만들어졌고 관점에 따라 어떻게 보실지가 기대된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