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올해 예정된 스케줄 소화 후 입대…빅뱅 공백 최소화"
    • 입력2018-03-13 19:07
    • 수정2018-03-13 19: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그룹 빅뱅의 승리가 입대를 예고했다.

13일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13일) 대성이 형이 입대했다"라며 "마지막 남은 저 역시 올 한해 예정되어있던 스케줄을 소화하고 군에 입대해 빅뱅의 공백을 최소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7일 지드래곤이 입대했다. 이어 12일 태양, 13일 대성까지 신병교육대에 입소했다. 탑은 이미 지난해 입대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남은 승리도 "완전체 공백을 최소화할 생각"이라고 밝힌 만큼 빅뱅의 모든 멤버가 올해 안으로 입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6시 빅뱅의 다섯 멤버가 모두 참여한 신곡 '꽃길'을 발표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YG 엔터테인먼트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