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차이나톡] "★이 떴다" 유역비부터 왕대륙까지, 레드카펫 빛낸 존재감
    • 입력2017-12-08 09:43
    • 수정2017-12-08 09: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중화권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7일 중국 '시나 연예'는 "유역비, 안젤라 베이비, 리빙빙, 빅토리아, 왕대륙 등 스타들이 '2017 마리끌레르 슈퍼 영 어워즈(MARIE CLAIRE SUPER YOUNG AWARDS)'의 레드카펫을 밟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날 중국의 많은 배우와 셀러브리티들이 '2017 마리끌레르 슈퍼 영 어워즈'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행사는 중국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MARIE CLAIRE)' 측이 주최한 행사로, 한해 동안 다방면에서 활약한 스타들에게 상을 수여했다.


레드카펫 사진에서 송승헌의 연인인 유역비와 에프엑스 멤버 빅토리아, 안젤라 베이비, 왕대륙 등 국내에서도 익숙한 스타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유역비는 옐로 드레스를 선택해 우아함을 뽐냈고, 빅토리아는 화이트 컬러의 드레스로 소녀 같은 매력을 드러냈다.


안젤라 베이비는 블랙 롱 드레스로 고혹적인 미모를 강조, 왕대륙은 깔끔한 그레이 빛 재킷으로 멋을 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유역비는 최근 디즈니 영화 '뮬란' 촬여을 앞두고 있다. 빅토리아는 중국에서 공작실을 설립해 영화, 드라마, 예능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왕대륙은 신작 '영웅본색 2018'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마리끌레르', 유역비, 빅토리아 웨이보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