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홍수환 동생' 가수 홍수철, 중환자실 입원
    • 입력2017-12-04 17:34
    • 수정2017-12-05 12: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복싱선수 홍수환의 동생이자 '철없던 사랑'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가수 출신 홍수철(60)이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다.


홍수철의 한 측근은 "목회자가 된 홍수철이 지난 3일 교회에서 설교를 마친 뒤 건강상 이상을 느껴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라고 4일 스포츠서울에 전했다.


홍수철의 가족은 스포츠서울과의 통화에서 "최근 부흥회, 교회 설립 등으로 체력적으로 지친 상태였다. 하루에 한 두시간 밖에 못 잤다"며 "병원 측은 일주일 정도 경과를 지켜본 뒤 일반 병실로 옮길지 여부를 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프로 복싱 세계 챔피언이었던 홍수환의 동생인 홍수철은 1977년 '머물게 해주'라는 곡으로 가수로 데뷔했다. 한때 '고슴도치'라는 록 음악 밴드를 이끌고 보컬리스트 겸 기타리스트로 활약했다. 히트곡 '철없던 사랑' 등으로 1980년대에 큰 인기를 끌었다.

1992년 이후에는 가수 활동을 접고 몇 년 뒤 개신교 목사 안수를 받았다. 현재까지 개신교 목사로 사목하고 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DB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