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조수행 본헤드 플레이로 헬멧 던진 양의지
    • 입력2017-05-19 22:06
    • 수정2017-05-19 22: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가 외야수 조수행의 본헤드 플레이(수비나 주루 플레이를 할 때 판단을 잘못해서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저지른 것)에 화를 참지 못하고 헬멧을 던졌다.


양의지는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팀간 4차전 맞대결에 9회 초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2-6으로 뒤지던 두산은 9회 초 민병헌의 적시타, 최주환의 스리런 홈런에 이은 닉 에반스의 백투백 홈런으로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4번 타자 김재환도 좌익수 앞 안타를 뽑아낸 두산은 대주자로 조수행을 투입시키며 완전히 달아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발이 빨라 주로 대주자로 기용되는 조수행은 이날도 도루에 이은 포수 실책으로 3루까지 진출에 성공했다. 이어 박건우의 볼넷으로 1사 1, 3루 상황에서 양의지는 오재일을 대신해 대타로 들어섰다.


양의지는 상대 구원 한승혁의 1구를 받아쳐 우익수 플라이를 물러났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조수행이 테그업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 본헤드 플레이를 하고 만 것이다.


미숙한 플레이로 자신의 기록뿐 아니라 팀 득점에까지 실패하자 양의지는 조수행을 바라보며 분노를 참지 못하고 헬멧을 던졌다. 이는 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한편, 두산은 9회 말 구원 투수로 오른 이현승이 로저 버나디나, 서동욱, 김주찬을 삼자 범퇴로 처리하며 7-6 대역전승을 거뒀다.


뉴미디어국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