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첫방 김래원x이다희, 괴물과 악연의 시작[SS리뷰]
    • 입력2021-02-02 06:50
    • 수정2021-02-02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루카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특별한 능력을 지닌 김래원과 아픈 과거를 지닌 이다희의 악연이 시작됐다.

1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루카)’에서는 이손(김성오 분)에게 추격당하는 지오(김래원 분)와 의문의 죽음을 수사하는 하늘에구름(이다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별한 능력을 지닌 지오는 인간이 아닌 괴물이다. 휴먼 테크의 비밀 연구 끝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그는 1년 전 이손 일당의 추격을 따돌리고 도망쳐 숨어지냈다. 이 때문에 루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사이비 교단의 영주 황정아(진경 분)와 국정원 실세 김철수(박혁권 분)로부터 추격을 당했다.

중대범죄수사과에서 쫓겨난 하늘에구름은 홀로 의문의 죽음을 수사했다. 그가 수사하던 건 루카 프로젝트와 연관된 것이었다. 그러나 하늘에구름은 일반 수사 중 찻길에서 차에 치여 위기의 순간에 몰렸다. 이때 눈앞에서 이를 지켜본 지오는 자신의 특별한 능력을 이용해 전기 충격으로 하늘에구름을 살렸다.

지오의 능력은 영상에 담겨 온라인에 퍼졌다. 이 때문에 이손 일당은 지오를 재차 추격했다. 하늘에구름은 자신을 도와준 지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려다가 이손 일당이 범한 살인 사건을 접하고 수사에 나섰다.

이손의 추격에 도망치던 지오는 빌딩 옥상에서 궁지에 몰렸고 건물 아래로 떨어졌다. 그러나 지오는 특별한 능력을 사용했다. 지오를 뒤따르던 하늘에구름은 이를 목격했다.

한편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하늘에구름이 루카 프로젝트를 홀로 수사한 이유가 공개된다. 하늘에구름은 지오의 멱살을 잡으며 “네가 누군지 기억났어”라고 말했다. 하늘에구름 부모님의 죽음과 지오가 연관된 것에 관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두 사람의 악연이 드러나면서 이야기는 점점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