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안효섭, 박보영 구출→프러포즈·키스... 달달한 로맨스
    • 입력2019-06-19 07:12
    • 수정2019-06-19 07: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최후의 빌런' 권수현의 처절한 몰락이 머지않았다. 이대연-권수현의 가짜 부자 관계를 다룬 찌라시 유포와 이성재-권수현의 커넥션을 입증한 박보영-안효섭의 빅픽처가 펼쳐지며 안방극장의 60분을 순간 삭제시켰다.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 14화는 서지욱(권수현 분)의 섬뜩한 실체와 악마의 가면을 벗기기 위한 데스매치가 숨 가쁘게 그려져 안방극장은 시종일관 긴장감으로 가득 찼다.


특히 극한의 광기를 폭발시키는 서지욱과 그를 제지하려는 고세연(박보영 분)-차민(안효섭 분)의 맞대결이 긴박감을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고세연을 냉동창고에 감금하고 장희진(한소희 분) 모친의 시신을 바다에 유기하며 자신의 혈흔과 증거를 인멸하는 등 친부 오영철(이성재 분) 못지않은 서지욱의 악행 퍼레이드가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그 시각 고세연-차민은 서지욱 몰락의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판사 A의 아들이자 지검 에이스 검사 B군. 알고 보면 살인마의 자식'이라는 찌라시를 공개적으로 유포했고 서지욱에게 수차례 배송된 선물상자의 배달 날짜와 시간, 출발 장소, 의뢰인 신상 등을 추적, 서지욱과 연쇄살인마 오영철의 내통을 입증했다. 판을 키워 서지욱을 잡기 위한 두 사람의 번뜩이는 한 수가 빛을 발한 가운데 이제 남은 건 오영철-서지욱이 범죄를 공모했다는 증거뿐. 서지욱을 처절하게 몰락시킬 고세연-차민의 최후의 일격이 어떻게 펼쳐질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그런 가운데 고세연-차민은 '어비스'로 서로를 향한 뜨거운 진심을 확인하며 완벽한 꽃길을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특히 고세연이 행방불명되자 이성을 잃고 폭주하는 차민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차민은 고세연의 목숨이 경각에 놓이자 사랑하는 연인을 구하기 위해 살리면 안 될 악마 서지욱을 '어비스'로 부활시키는 선택을 했다. 이후 고세연은 "그 놈이 죽어버리면 널 못 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무서웠어"라고 자책하는 차민을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해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깊어진 사랑과 함께 차민은 고세연에게 반지를 건네며 "앞으로 쭉 남은 생 동안 나의 제자리는 늘 네 옆이면 참 좋겠다. 내 목숨, 내 모든 걸 걸고서라도 행복하게 해줄게. 어떤 일이 있어도 지켜줄게"라는 진심 어린 말로 프러포즈해 안방극장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방송 말미 그려진 고세연-차민의 진한 입맞춤은 안방극장의 설렘 온도를 급상승시키며 두 사람 앞에 펼쳐질 꽃길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드높였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매주 월화 밤 9시 30분 방송.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