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즙 논란' 임블리, 기자회견서 "임지현 7월 상무직 사퇴할 것"
    • 입력2019-05-20 13:28
    • 수정2019-05-20 13: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 인턴기자]온라인 쇼핑몰 '임블리'가 호박즙 논란으로 인해 경영 위기에 몰린 가운데, 부건 에프씨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했다.

임블리의 운영을 맡고 있는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는 오늘(20일)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문제가 됐던 각종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회사 측은 현 상황의 해결과 신뢰 회복을 위해 식품 부문 사업을 전면 중단한다"고 전했다.


임지현의 사퇴 소식도 함께 밝혔다. 그는 "임지현 상무가 오는 7월 1일자로 사임하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며 "(임지현이)브랜드 인플루언서로 고객과 소통하는 업무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단기간 급 성장한 스타트업으로서 고객 눈높이와 기대에 부응하기에 역량이 많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 저희의 미숙했던 점,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걱정을 끼친 점에 거듭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각종 루머에 관련해서는 "일부 안티계정을 통해 유포된 사실은 명백한 허위로 밝혀졌다. 사실이 아닌 억측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앞서 임지현 상무는 지난달 2일 '임블리'에서 판매중인 호박즙에서 곰팡이를 발견했다는 고객의 항의에 부적절한 태도로 대응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SNS를 통해 고객들에게 사과를 전했으나, 해당 논란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 '임블리'를 향한 부정적인 의견들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임지현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