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의 절정' 미스맥심 이아윤, 스타킹은 왜 찢어?
    • 입력2019-03-27 09:15
    • 수정2019-03-27 09: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MAXIM 2019년 4월호_정기구독자_표지_미스맥심 이아윤_보도자료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미스 맥심 이아윤이 도발적인 촬영으로 남심을 자극했다. 남성 잡지 맥심은 지난해 미스 맥심으로 당선된 이아윤을 4월호 커버모델로 내세웠다. 이아윤은 정기구독자를 위한 한정판 커버에서 누드톤의 전신 스타킹을 찢는 도발적인 모습을 연출해 섹시함을 더 했다.

화보 촬영을 담당한 맥심의 한 관계자는 “정기구독자를 위한 한정판 표지인 만큼 일반 서점용 표지보다 관능적이고 도발적인 사진을 골랐다”고 말했다.

커버모델로 나선 이아윤은 란제리 모델로 활동하며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이아윤은 “내가 표지로 나온 이번 맥심 4월호를 들고 카페에 찾아오는 손님께는 무료로 커피를 제공할 것”이라며 깜짝 이벤트를 전했다.

한편, 이아윤을 2018년도 우승자로 배출한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맥심의 구독자들이 참여해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엄상미, 김소희 등이 선발되며 수많은 남성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