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클라렌 결승포' 호주, 팔레스타인 3-0 꺾고 첫 승…'요르단전 충격패' 벗어났다[아시안컵 리뷰]
    • 입력2019-01-11 21:50
    • 수정2019-01-11 21: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맥클라렌
호주 축구대표팀 공격수 제이미 맥클라렌이 팔레스타인과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캡처 | 아시안컵 공식 트위터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요르단과 첫 판에서 충격패한 아시안컵 ‘디펜딩 챔프’ 호주가 팔레스타인을 상대로 대회 첫 승리를 따냈다.

호주는 11일(한국시간) 아랍에리미트(UAE)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팔레스타인과 경기에서 3-0 대승했다. 1승1패(승점 3)를 기록한 호주는 2연승(승점 6)으로 이미 16강행을 확정한 요르단에 이어 조 2위로 올라섰다. 팔레스타인은 시리아는 나란히 1무1패(승점 1)를 기록했으나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로 추락했다.

호주로선 급한 불은 껐지만 안심하기엔 이르다. 15일 시리아와 조별리그 최종전 역시 사력을 다해야 한다. 16강을 조기 확정한 요르단이 팔레스타인전에서 전력을 다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자칫 요르단이 덜미를 잡히고 시리아가 호주전에서 선전하면 순위가 다시 요동친다.

대회 직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허더즈필드 타운에서 뛰는 핵심 미드필더 애런 무이를 잃은 호주는 요르단전에서 70%를 넘는 높은 볼점유율에도 세밀한 플레이가 떨어져 고개를 숙였다. 이날만큼은 한결 컨디션을 끌어올려 상대 밀집 수비를 극복하고자 초반부터 좌우 풀백인 아지즈 베히치와 리얀 그랜트를 공격적으로 끌어올려 상대 측면을 두드렸다. 이어 예리한 크로스로 원톱 제이미 맥클라렌을 중심으로 2선 자원의 기회 창출을 극대화했다. 킥오프 3분 만에 맥클라렌이 왼쪽 크로스를 이어받아 골키퍼와 맞섰다. 그러나 왼발 슛이 빗맞으면서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전반 18분 실수를 만회하는 선제골로 웃었다.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톰 로기치가 차올린 공을 절묘한 헤딩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대회 첫 골에 성공한 호주는 2분 뒤 추가골에 성공했다. 이번엔 왼쪽 측면에서 만들어졌다. 크리스 이코노미디스가 오른발로 예리하게 크로스한 공을 아워 마빌이 쇄도해 오른발로 차 넣었다.

요르단전에서 상대에 위협적인 역습을 허용하며 패배의 빌미를 제공한 수비진은 이날 안정을 되찾았다. 전반에 한 차례의 슛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들어 팔레스타인이 전반보다 공격적인 장면을 만들고자 애썼지만 호주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어려워했다. 190㎝ 장신인 마흐무드 와디의 높이를 활용하려고 했지만 호주의 힘과 높이를 넘어서기엔 역부족이었다.

호주는 로기치, 잭슨 어빈 등 2선 자원이 지난 경기보다 폭넓은 활동량으로 상대 공세를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후반 29분 로기치 대신 마시모 루옹고가 투입되는 등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은 미드필드 싸움을 지속해서 주문했다. 요르단은 설상가상 와디가 부상으로 후반 막판 물러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오히려 호주가 후반 44분 교체 카드였던 지안누 아포스톨로스가 헤딩 쐐기포를 터뜨리며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