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쿵뒤태의 월드뷰티퀸 불가리아 일리야 요르다노바, 시선이 어디에 있나요?[포토]
    • 입력2018-07-18 10:23
    • 수정2018-07-18 10: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심쿵뒤태의 월드뷰티퀸 불가리아 일리야 요르다노바, 시선이 어디에 있나요?[포토]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지난 10일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2018 월드뷰티퀸 선발대회’의 프로필 촬영에서 불가리아의 일리야 요르다노바가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작은 도시 베르니크 출신인 20살 처녀 일리야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있는 프로 힙합댄서다. 고향인 불가리아에서 열린 대회를 시작으로 유럽대회 그리고 지난해 열린 모스크바 인터내셔널 힙합댄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춤꾼’이다.

일리야는 “학교를 졸업하면 나의 춤을 상품화시킬 생각이다. 경영학도 열심히 공부해서 나의 재능을 더욱 발전시키고, 사업화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다”라며 야무진 모습을 보였다.

170cm 35-24-33의 육감적인 몸매를 자랑하는 일리야의 이상형은 할리우드 유명배우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일리야는 “내가 태어난 해에 만든 영화인 ‘타이태닉’을 10살 때 처음 봤다. 그 이후로 레오나르도는 나의 이상형이 되었다”며 활짝 웃었다.

일리야는 “베르니크는 역사가 깊다. 또한 현대적인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고 있다. 한국 사람들이 많이 찾아서 두 나라가 더욱 친밀해졌으면 좋겠다”며 미의 사절로서 자국, 자신의 고향을 소개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