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수비수 매튜 저먼, 사우디 알 이티하드 이적
    • 입력2018-07-10 10:37
    • 수정2018-07-10 10: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thank you 매튜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수원 삼성 수비수 매튜 저먼이 사우디아라비아 명문 알 이티하드 구단으로 이적했다. 양 구단은 알 이티하드 구단이 수원에 이적료를 지불하는 조건으로 매튜의 이적에 최종합의했다. 매튜는 5개월 후 수원과의 계약이 만료되며 이적료는 양 구단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매튜의 이적은 수비력 보강을 위해 검증된 수비수를 희망하는 알 이티하드 구단과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다는 선수 본인의 의지에 따라 이루어지게 됐다.

매튜는 “내 인생에 수원이 있었기에 국가대표 유니폼도 입어 볼 수 있었고 월드컵이라는 꿈의 무대에도 참가할 수 있었다. 이런 수원을 떠나는 것은 너무나 마음 아픈 일이다. 하지만 가슴 속에 좋은 추억을 품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떠나는 것인 만큼 팬들이 이해를 해 주셨으면 좋겠다. 비록 수원을 떠나지만 영원히 수원의 가족으로서, 그리고 한 명의 수원 팬으로서 계속 응원을 할 것이다. 이번 시즌 꼭 우승을 차지하기를 응원하겠다”는 인사를 남겼다.

호주 국적의 매튜는 2017년부터 2시즌 동안 수원에서 활약하며 29경기에 출전하여 2골 1도움을 기록했고,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에 호주 국가대표로 참가했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