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사랑한다" 홍상수, '불륜설→인정→재판' 본격 법정 싸움 돌입
    • 입력2017-11-10 11:18
    • 수정2017-11-10 11: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 인턴기자] 홍상수 감독과 아내 A 씨의 재판이 내달 15일에 열릴 예정이다.

9일 한 매체는 '12월 15일 홍상수 감독과 아내 A 씨의 이혼 재판 첫 기일이 서울가정법원 제201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1월 27일 이혼 소송이 제기된 이후 7차례나 발송된 송달 문건을 받지 않았다. 이에 홍 감독의 변호인이 공시송달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 9일 공시송달 명령을 내렸다. 이로써 A 씨에게 변론기일 소환장이 전해지며 재판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15년 홍 감독과 김민희는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서 감독과 배우로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었다. 이후 같은해 6월 한 매체의 보도로 불륜설에 휩싸였다.


또한 두 사람은 지난해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다시 호흡을 맞췄고 지난 3월 열린 언론 시사회에 함께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홍 감독과 김민희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임을 공식 인정했다.


당시 홍 감독은 김민희와 관계에 대해 "저희 두 사람은 사랑하는 사이다. 저희 나름대로 진솔하게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희 역시 "저희는 만남을 귀하게 여기고 있고 진심을 다해 사랑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감독은 아내 A 씨에게 이혼을 요구하고 있지만 A 씨는 가정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홍 감독과 김민희가 22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사랑을 쟁취할 수 있을지, A 씨의 바람대로 가정을 지킬 수 있을지 본격적인 싸움이 시작됐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