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도 변함없는 클래스…김연경, 개막전서 17득점+완승 견인
    • 입력2021-11-28 08:50
    • 수정2021-11-28 08: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1
출처 | 슈퍼리그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3·상하이 브라이트)이 4년 만에 출전한 중국 리그 개막전에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연경은 27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랴오닝 화쥔과 경기에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17득점을 책임지며 상하이의 세트스코어 3-0(25-23 25-17 25-17) 승리를 견인했다.

김연경은 1세트 5점, 2세트 5점, 3세트 7점을 올리며 기복 없는 활약을 펼쳤다. 블로킹으로 1점을 올린 가운데 공격성공률은 45%로 높은 편이었다.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에 중국 리그로 복귀해 여전한 클래스를 과시하며 인상적인 개막전을 치렀다.

이번 시즌 중국 리그에서는 외국인 선수 출전을 1명으로 제한한다. 그런데 상하이는 김연경뿐 아니라 도쿄올림픽 최우수선수였던 조던 라슨을 함께 보유하고 있다. 이로 인해 두 선수 중 한 명만 경기에 나설 수 있는데 일단 개막전에서는 김연경이 선발로 나섰다. 3세트 22-16으로 크게 앞선 상황에서 김연경이 빠지고 라슨이 들어갔다.

김연경은 지난 도쿄올림픽 종료 후 중국행을 선택했다. 유럽, 미국 등의 행선지를 놓고 고민한 끝에 12월 시즌이 종료되는 중국으로 떠났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