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원→22억원…'부자언니' 유수진이 밝힌 7년간 투자 성과(옥문아들)
    • 입력2021-01-06 02:07
    • 수정2021-01-06 02: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9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부자언니’ 유수진이 자신의 투자 성과를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재테크의 신’ 존리와 유수진이 투자 노하우를 공개했다.

유수진은 이날 자신의 투자 노하우를 알려달라는 MC들의 말에 “보통 사람들이 계좌를 까보라고 하는데, 우리는 자산을 불릴 지식을 소유하고 있다”라며 “여자들로만 구성된 투자관련 카페에 회원이 8만명”이라고 밝혔다.

특히 유수진은 7년간 투자 성과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제약회사에 다니는 한 직장인이 2000만원을 주식에만 투자해 7년간 나와 함께 돈을 불려 지금 21억 5000만원이 됐다. 또 (회원들의) 150개 넘는 계좌가 모두 1억원이 넘었다”고 말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