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 나이차 유튜버 '다정한 부부', 티켓다방+조선족 의혹 해명
    • 입력2020-11-30 08:43
    • 수정2020-11-30 10: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11-30 08;28;45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35세 나이 차로 주목받은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여러 의혹과 논란과 관련해 밝혔다.

‘다정한 부부’는 최근 38세 남편과 73세 아내의 일상과 먹방 등을 담은 영상을 공개해 주목받았다. 두 사람은 친족 관계가 아니라는 사실을 공개하기 위해 가족관계 증명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다정한 부부’의 영상이 화제되자 일각에서는 다정한 부부의 아내가 수년 전 티켓 다방을 운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누리꾼은 “수년 전 거제도에서 다방을 운영할 때 운영이 어려워지자 여러 곳에서 일수를 끌어다 썼고, 미성년자였던 내게도 70만원을 빌리고 일수를 쓰게 한 뒤 돈을 갚지 못하자 잠적했다”고 밝혔다.

‘다정한 부부’ 측은 이와 같은 논란에 관해 “미성년자 고용한 적도 없다”며 “함부로 말하는 사람들 전부 찾아내서 고소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법적대응 예고 하루만에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다정한 부부’는 29일 공개한 영상에서 아내는 “(다방 일을) 쉴 때 잠깐 서빙 일을 했다. 지금 남편도 그때 알게 됐다. 20~30년 전에는 상호가 다방이었고 티켓이라는 말을 많이 사용했다. 지금은 휴게음식점으로 되어 있다”며 “처음부터 사실대로 밝히지 않은 건 내 직업이 창피해서 공개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빚투 의혹에 관해서는 “거제 삼촌에게 70만원 빚졌다는 말도 있다. 줄 게 있는 건 맞다. 여러 사연이 있는데 그 부분은 생략하겠다”고 해명했다. 또한 ‘38세 남편이 조선족이 아니냐’는 의혹에 관해서도 “명백한 대한민국 사람”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다정한 부부는 앞서 8년간 사실혼 관계를 유지한 부부 사이를 주장했다. 많은 차를 극복하고 살아가는 부부의 모습에 응원이 이어지며 유튜브 채널 개설 3개월여 만에 구독자가 6만명에 이르렀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채널 ‘다정한 부부’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