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선우은숙 "출산후 이영하,여배우와 손잡는 것 목격"
    • 입력2020-11-28 08:37
    • 수정2020-11-28 08: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이혼한 전 남편 이영하에게 오래 전 쌓인 섭섭한 감정을 털어놓다가 눈물 흘렸다.

27일 방송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 이영하-선우은숙은 별거 2년 포함, 15년 만에 동침했다. 두 사람은 서먹했던 첫날밤을 보내고 동거 2일 차를 맞았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의 아침 식사와 커피를 살피며 대화를 시작했다. 이때 카톡을 본 이영하는 지인에게 전화해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 선우은숙을 언짢게 했다.


선우은숙은 39년 전부터 가슴에 묻어둔 상처를 꺼냈다. 그는 "나 큰 애 낳고 일주일 입원했는데 하루도 내 옆에서 안잤다. 너무 가슴 아팠다. 상원이가 39살이다. 40년이 지나서 이 얘기를 할 수 있는데 그때는 너무 섭섭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첫 애 낳고 반포 엄마 집에서 한달 있을 때 자기는 공연한다고 지방갔잖아. 공연 끝난날 프론트에서 자기 기다리고 있는데 '오빠' 부르려고 보니까 그 옆에 여배우가 있었다. 그런데 당신이 그 여자 손잡고 트렁크 잡고 오더라"라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아울러 "그 때 오빠가 '가는 길에 이분 모셔다드리고 가자'고 하더니 그 여자 집 위치까지 정확하게 운전하게 하더니 데려다 주더라. 내 머리속은 자기 말이 들리는게 아니라 이게 뭐지? 얼마나 자주 왔으면 이러지?라고 생각하면서도 말을 한마디도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려면서 "지났으니까 하는 이야기다. 옆에 있었으면 아무 이야기도 못했을거야. 떨어진 15년 동안 자기와의 추억을 생각하면 그때 왜그랬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면서 눈물 흘렸다.

이영하는 "입장 바꿔보면 서운할수 있겠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건 내가 잘못한 거네. 그때는 나도 어리고 단순하니까 단순하게 판단할수 있다. 하지만 여배우 손을 잡은 것은 사실이 아닐거다. 부축을 해주던 것이었다. 우리도 제대로 밖에서 데이트 못할 때인데 내가 다른 여자 손을 어떻게 잡겠느냐. 자기가 오는 걸 아는데 내가 그랬겠냐"면서 아무 사이가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이를 지켜보던 공감패널 김새론은 "너무 이야기를 해도 문제지만 너무 부부끼리 이야기를 안해도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공감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시청률 9.6%로 , 2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

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3.4%까지 치솟았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