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기 선수 최정윤의 고백 "스폰서 제안, 몰카 피해 등으로 고통"
    • 입력2020-11-25 14:06
    • 수정2020-11-25 14: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0873751_002_20201125110412798
2020112601002362400158731_20201125123634130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여성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성희롱으로 고통받는 심경을 전할 예정이다.

2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최정윤이 등장해 성희롱과 몸매 품평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고백한다.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격투기 대회를 마치고 귀국한 최정윤은 격투기 실력으로 평가받고 싶지만 사람들은 몸매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가 훨씬 많다며 고민을 밝힌다. 거기에는 성희롱적인 발언도 담겨있고 심지어는 스폰서 제안도 있었다고 토로한다. 이 같은 말에 ‘찐’ 언니들은 누구보다 마음 아파한다

이 뿐만 아니라 최정윤은 고등학교 시절 같이 운동했던 사람이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사건도 있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린다. 그 사건 당시 큰 상처를 받아 3년간 운동을 쉬기도 했다는 최정윤의 고백에 언니들은 분노를 참지 못한다. 최정윤은 해당 사건을 제보해준 이를 밝혀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다.

이날 ‘찐’언니들과 함께 최정윤의 고민을 듣던 김은희 테니스 코치는 누구보다 안타까워한다. 김은희 코치는 “나는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라며 가해자를 고소한 일을 공개하며 최정윤의 고민에 깊이 공감하고 ‘찐’ 언니들 역시 최정윤에게 진심 어린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

최정윤의 충격적인 고백은 26일 오후 9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볼 수 있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