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냥노가리, 살얼음 맥주+건어물 안주로 성공 창업 '활짝'
    • 입력2020-11-16 16:20
    • 수정2020-11-16 16: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최근 창업시장을 보면 코로나와 부동산 등의 다양한 악재들로 인하여 불황이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다.

이러한 어려운 시기에도 많은 이들이 새로운 아이템을 가지고 창업에 도전하고 있으며 많은 창업 아이템이 생겨나고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창업아이템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외식 관련 업종의 경우 아이템과 브랜드에 따라서 성공과 실패의 사례가 너무나도 극명하게 나눠지고 있다.

성공과 실패가 교차하는 외식 관련 업종 중에서도 더욱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아이템이 주류 아이템이고 그중에 맥주를 취급하는 브랜드들이 수 많은 경쟁 속에서 생겨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맥주 취급 아이템 중에서 트렌드 아이템으로는 현재 저온숙성 살얼음 맥주가 대세를 이루고 있으며, 이러한 시기에 주점 브랜드인 한냥노가리는 점주들의 전폭적인 신뢰와 지지 속에 성장하고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치열한 주점 관련 시장에서 고객을 사로잡고 성공적인 수익을 내고 있는 한냥노가리 브랜드의 광명사거리역점 점주 양형조 대표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성공창업의 계기와 노하우를 살펴봤다.

Q 건어물 포차 개념의 주점 사업을 선택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A 이제까지 한우 곱창집 등 외식을 비롯해서 여러 가지의 창업에 대한 경험으로 비추어 보아 창업을 하고 매장을 운영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간단하면서도 최소 인원을 사용해서 최대의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아이템의 선정이 중요하다는 것이 우선이었다.

주점창업은 술을 취급한다는 부분 때문에 야간에 근무를 해야 된다는 단점이 있지만 창업이란 것이 어쨌든 금전적인 부분을 위해서 하는 것이라 주점보다 효율이 더 괜찮게 나오는 아이템이 없는 것 같아서 주점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Q 현재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선택하시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A 처음부터 주점창업에 대한 관심을 가졌던 저는 쉽고 저렴하게 시작할 수 있는 브랜드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 많은 조사를 진행 했다.

주점 프랜차이즈 대부분, 점포에 대해서는 소개해 주는 부분에서 브랜드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감이 약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던 중 아는 지인의 소개를 통하여 한냥노가리 브랜드를 알게 되었고 본사에서 책임감을 가지고 점포를 물색하고 연결해 주려는 노력에 신뢰와 믿음이 가게 되었다. 또한 기존 운영 매장들의 매출과 점주들에게 매장을 방문해서 확인하니 다 좋은 이야기로 브랜드를 권한 것이 이번 9월에 오픈하게 된 이유가 되었다.

Q 현 브랜드의 최고 장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A 브랜드이름이 한냥노가리라고 해서 사람들은 그냥 흔히들 이야기하는 노가리집이라고 생각하시는 부분이 많더라. 물론 건어물이 대표메뉴로 있지만 브랜드에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맥주라는 생각이 든다.

본사에서 저온숙성 살얼음 맥주에 대한 트랜드를 정확히 읽고 맥주 부분에 대해 많은 고민과 신경을 쓴 부분이 있고, 고객들의 최애 안주인 건어물에 대한 품질과 안정적인 공급이 가장 장점이라고 생각이 든다. 애기를 들어보면 건어물의 경우는 한냥노가리 대표님이 직접 제품에 대한 검수와 구매, 확인을 진행해서 최상의 제품들만을 공급한다고 한다.

Q 주점창업의 성공 포인트와 현재 매장의 수익성은 어떻게 되나?
A 주점창업이라는 아이템은 안주가 많이 나가든 아니면 주류가 많이 나가든 어느 쪽으로나 상호작용 효과를 내면서 매출이 일어나는 아이템인 것 같다.

그러다 보니 고객들에게 다양한 안주로 어필하는 것이 필요하며 간단한 안주가 판매된다 하더라도 생맥주의 매출이 함께 늘어나면서 전체매출이 올라가는 등 매출을 증진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 주점창업의 성공 포인트라는 생각이 든다.

코로나로 힘든 시기인 현재, 매장을 운영하면서 일 매출이 130만 원에서 140만 원 정도 나오니 보통의 외식 매장보다 인원은 적게 쓰고도 마진이 좀 더 남는다는 부분을 감안하면 어느 정도 수익을 가져가는지 짐작하실 수 있다

현재 한냥노가리 브랜드를 운영하는 광명사거리역 점주는 2020년 9월 16일에 오픈하여 월평균 4~5천만 원의 매출을 올리며 브랜드와 아이템에 대한 최상의 만족을 느끼고 있으며, 내년 초에는 좀 더 넓은 매장을 물색하여 추가로 오픈을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건어물 포차 한냥노가리 포차창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표전화 및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sjsj112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