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GMF, 장소 바꿔 개최하려다 무더기 환불 표로 취소
    • 입력2020-10-17 10:49
    • 수정2020-10-17 10: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GMF)이 일산 킨텍스로 장소를 바꿔 개최하려 했지만 무더기 환불 표가 발생해 결국 취소됐다.


주최사인 민트페이퍼는 16일 밤 공식 홈페이지에 "오는 24∼25일 이틀간 진행하기로 한 GMF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소 이전 후 기존 예매자의 70% 가까이가 환불을 요청했고 현재에도 취소 표가 지속해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 생중계 티켓도 말씀드리기 어려운 수준의 부진한 세일즈 양상을 보인다"며 취소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공연하는 아티스트에게 결례가 될 정도의 (현장) 분위기가 예상되며,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금전적 손실 역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당초 GMF는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다가 개최를 열흘 정도 앞두고 장소를 일산 킨텍스로 바꿨다. 올림픽공원은 방문객 통제가 어렵고, 킨텍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후에도 대형 행사를 꾸준히 열어왔다는 점 등을 장소 변경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기존 예매자들은 장소가 서울에서 경기도 고양시로 변경되며 접근성이 떨어지고, 킨텍스 공간 특성상 축제 분위기가 나지 않는다고 반발해왔다.

올해로 14회째인 GMF는 2007년부터 매년 가을에 열어온 국내 대표 대중음악 축제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민트페이퍼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