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킹' 이동국 14세 딸 재시, 미스코리아 DNA 새긴 완성형 미모
    • 입력2020-09-27 06:30
    • 수정2020-09-27 06: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축구스타 이동국과 미스코리아 이수진 부부의 맏딸 재시가 고작 14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완성형 미모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모델이 꿈인 재시는 과거 KBS2'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아빠 이동국과 함께 출연하던 당시만 해도 귀여움이 가득한 장난꾸러기 모습이었지만, 최근 들어 부쩍 자란 키와 성숙한 미모로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특히 자랄 수록 엄마 이수진의 DNA가 드러나는 듯 이국적이면서도 선명한 이목구비로 시선을 끌고 있다.


이수진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뉴규?"라는 글과 함께 재시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오렌지색으로 가볍게 틴트를 바르고, 긴 생머리를 늘어뜨린 재시는 동글동글한 코며 통통한 뺨 등에 아직 앳된 얼굴이 남아있으면서도 미모가 돋보였다.


누리꾼들은 "우리 재시 갈수록 예뻐지네요" "재시 클수록 엄마 미모 똑닮" "인형이 따로 없네요"라는 반응이었다.


한편 이동국은 2005년 이수진과 결혼해, 슬하에 4녀1남 5남매를 두고 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이수진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