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PD 연봉, CJ 오너보다 많다? 상반기만 10억원 이상
    • 입력2020-09-19 17:12
    • 수정2020-09-19 17: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나영석2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CJ ENM 나영석PD의 연봉이 화제다.

과거 나영석PD는 ‘40억 연봉설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대해 나PD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돈을 좀 받긴 했지만 그게 연봉은 아니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서 “너무 민망했다. 설명할 수도 없고 여러가지로 민망했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2018년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나PD의 월급은 37억2500만원으로 그룹 오너 일가보다도 많은 보수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지난달 발표된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나PD는 올해 상반기에만 1억 3900만원, 상여 8억8000만원 등으로 총 10억1900만원을 받으며 역시나 ‘억소리’ 나는 연봉으로 또 다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역시 오너 일가보다 많다. 이명한 상무도 총 12억1600만원으로 올 상반기 CJ ENM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