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4년 만에 유로파리그서 '냉혹한 평점'…토트넘은 2-1 역전승
    • 입력2020-09-18 09:32
    • 수정2020-09-18 09: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OCCER-EUROPA-PLO-TOT/REPORT
손흥민이 로코모티프 플로브디프와 유로파리그 2차 예선 원정에서 상대와 볼다툼하고 있다. 플로브디프 |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손흥민(28·토트넘)이 4년 만에 다시 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무대에서 냉혹한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불가리아 플로브디프에서 열린 로코모티프 플로브디프와 2020~2021시즌 UEFA 유로파리그 2차 예선 단판 대결에 선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하지만 지난 에버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골이나 도움은 없었다.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 스티븐 베르바인과 공격 삼각 편대를 이뤘지만 몇차례 결정적인 득점 기회에서 상대 골키퍼 선방 등에 가로막혔다. 킥오프 1분 만에 시도한 왼발 슛이 골키퍼에게 막힌 데 이어 후반 7분엔 벤 데이비스의 왼쪽 크로스를 이어받아 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문 위로 떴다.

유럽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필드 플레이어 중 가장 낮은 평점 6.1을 매겼다.

토트넘은 이날 2-1 역전승했다. 후반 26분 게오르기 민체프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준 토트넘은 후반 35분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다. 문전 혼전 중 데이비스의 헤딩 슛을 골문 앞에 서 있던 플로브디프의 카라가넨이 손을 갖다대 저지했다. 그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했다. 토트넘은 케인이 키커로 나서 동점골로 연결했다.

파상공세를 펼친 토트넘은 후반 38분 상대 리마 알메이다까지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수적 우위를 확실하게 뒀다. 결국 후반 40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탕귀 은돔벨레가 왼발 결승골로 마무리했다. 이날 케인이 양 팀에서 가장 높은 평점 7.6을 받았고 은돔벨레는 7.1이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