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꿈에 그리던 ML 선발등판, 상대는 피츠버그 유력
    • 입력2020-08-06 08:27
    • 수정2020-08-06 08: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7231459917798_1_20200723161411165
김광현(왼쪽)과 몰리나. 세인트루이스 공식 SNS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드디어 메이저리그 선발등판하게 된다. 마무리 보직을 내려놓고 선발진에 합류한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6일(한국시간) “김광현이 카를로스 마르티네스 대신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세인트루이스는 잭 플래허티~아담 웨인라이트~다코타 허드슨~김광현~다니엘 폰세 데 레온 순으로 선발로테이션을 돌릴 예정이다.

세인트루이스는 개막 후 선발진의 줄부상 악재를 만났다. 마일스 마이콜라스가 부상으로 시즌아웃됐고, 마르티네스도 이탈했다. 세인트루이스 마이크 실트 감독은 이날 현지 취재진과의 화상인터뷰를 통해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에 좋은 대체 카드가 있다. 김광현이 들어가면 선발 로테이션은 안정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광현의 선발등판 상대는피츠버그가 유력하다. 현재 세인트루이스는 코로나19 확진자 속출로 디트로이트 4연전까지 취소됐다. 오는 8일 시카고 컵스전부터 경기 재개를 앞두고 있는데 로테이션상 김광현은 11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피츠버그와의 홈경기에 등판하게 된다.

지난 7월 25일 피츠버그전에 6-3으로 앞선 9회 마무리로 등판해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른 김광현은 당시 1이닝 2안타 2실점 1자책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후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원하던 선발기회를 잡게 됐다. 실트 감독은 “계속해서 ‘KK(김광현 애칭)’에게 피드백을 얻고 있다. 원래 주중 디트로이트 원정에서 선발로 나와 70구 정도를 던질 계획이었다. 그 계획에서 시작해 선수 몸상태에 따라 (투구수 등을)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광현을 대신할 마무리 투수로는 앤드류 밀러, 지오바니 갈레고스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실트 감독은 상대에 맞게 마무리 투수를 기용할 뜻을 밝혔다.
iaspir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