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레드벨벳 아이린, 데뷔 첫 스크린 데뷔…'더블패티' 주연 발탁
    • 입력2020-07-16 09:01
    • 수정2020-07-16 10: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아이린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영화 주연으로 발탁, 데뷔 첫 스크린에 도전한다.

16일 영화계 관계자에 따르면 아이린은 영화 ‘더블패티’ 주연으로 캐스팅돼 촬영을 앞두고 있다.

‘첫잔처럼’으로 2019년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감독상을 수상한 백승환 감독의 신작인 ‘더블패티’는 청춘들의 성장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8월 크랭크인 하는 ‘더블패티’는 연내 극장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극중 아이린은 앵커지망생으로 변신해 청춘을 연기할 예정이다.

앞서 아이린은 지난 2016년 공개된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에서 아름 역을 맡아 연기에 도전해 호평 받았다. 이번에는 영화 주인공으로 발탁돼 열연을 기대케 한다.

한편 아이린은 지난 6일 레드벨벳 멤버 슬기와 함께 첫 유닛 앨범 ‘몬스터(Monster)’를 발매하고, 단독 예능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