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김도훈 감독 "마지막까지 순위표 가장 위에 있도록 하겠다"[현장인터뷰]
    • 입력2020-07-12 21:07
    • 수정2020-07-12 21: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도훈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대구=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울산 김도훈 감독이 마지막까지 순위표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울산은 12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골을 터뜨린 주니오의 맹활약으로 3-1 승리를 따냈다. 2연승을 달성한 울산은 승점 26점(8승2무1패)을 확보해 지난달 20일 이후 22일만에 전북(승점 25)을 밀어내고 선두로 뛰어올랐다. 반면 3연승을 포함해 최근 5승2무를 기록하며 무패행진을 달리던 대구는 8경기만에 패배를 맞았다. 김 감독은 경기 직후 “이제 1라운드가 끝났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순위표 가장 위에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경기 소감은.
날씨가 안좋았고, 힘든 경기였다. 결과를 가져온 것에 대해 축하한다는 말 전하고 싶다. 준비했던 부분이 잘 나왔다. 하고자 하는 방향과 목표가 분명하기 때문에 한발한발 가고 있다.

-대구의 자신감이 높았다.
대구는 충분히 자기 경기를 한 것 같다. 후반에 몰아칠 거라 생각했다. 우리가 리드를 하려고 노력했다. 우리의 흐름대로 가져왔다. 하지만 대구는 굉장히 좋아지고 많이 발전했다고 본다.

-교체 선수 효과가 컸다.
선수들이 잘해준거다. 후반에 리드를 하면 준비된 선수들이 들어가서 잘해준 것이다. 주전이 아니라도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이청용과 주니오 활약에 대해.
이청용은 팀의 리더로서 경기 자세가 좋다. 주니오는 골로 이야기하고 있다. 굉장히 잘하고 있다.

-리그 선두 복귀했다. 선두 경쟁에 대한 생각은.
이제 1라운드가 끝났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순위표 가장 위에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한다. 순위보다 올해 우리선수들의 것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주장 신진호가 복귀했다.
고맙다. 주장으로서 힘든 상황도 있고, 건강상으로 힘들었다. 바로 경기를 하고 싶어했다. 오늘 준비하면서도 몸이 좋아보였다. 휴식을 취한뒤 실전이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