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케인 충돌 바라본 네빌 "그 열정, 경기장에서 보여줬다면…"
    • 입력2020-07-07 10:20
    • 수정2020-07-07 10: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0_07_01_09_01_51_739
게리 네빌. 출처 | 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영국 ‘스카이스포츠’ 해설가 게리 네빌이 토트넘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의 충돌 장면을 지적했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에버턴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종료 후 충돌했다. 요리스가 손흥민을 향해 다그치듯 강하게 소리쳤고, 손흥민도 이에 맞섰다. 동료들이 나서 둘을 말리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해당 장면을 지켜본 레전드들의 시각은 비슷했다. 네빌은 “두 선수가 저렇게 싸우는 열정을 경기장에서 보여줬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잉글랜드 레전드 공격수 출신 래리 서튼 역시 “(손흥민과 요리스의) 충돌은 보기 좋은 장면이 아니었다. 누군가를 납작하게 만들고 싶다면 라커룸에 들어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지적했다.

경기 후 당사자들도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요리스도 나도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지기 싫었던 상황이다. 언쟁이 있었던 건 사실인데 금방 풀었다. 열정이 있기에 발생한 것”이라고 크게 개의치 않아 했다. 요리스도 “압박을 제대로 하지 않아 상대에게 기회를 줬다. 그 부분이 화를 나게 했다”면서 “축구에서는 종종 일어나는 일이다. 전혀 문제 될 게 없다”고 말했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