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윤아, '노래방 라이브' 논란 사과…"깊이 반성한다"
    • 입력2020-07-02 12:28
    • 수정2020-07-02 12: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7020611502410_1_20200702075818502
가수 이효리(왼쪽)와 윤아. 출처|이효리 인스타그램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가수 이효리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윤아(임윤아)가 노래방을 방문해 라이브 방송을 한 것에 대해사과했다.

이효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라며 “앞으로 좀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윤아도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며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1일 윤아와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이효리는 “윤아와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라고 말했고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속 감염 위험시설 중 한 곳인 노래방을 방문한 건 “적절하지 못한 행동”이라는 지적이 나왔고 이효리와 윤아는 곧바로 자신들의 행동을 반성했다.

한편 이효리와 윤아는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 인연을 맺고 친분을 이어오고 있다.


hongsfilm@sportsseoul.com

# 다음은 윤아 자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임윤아입니다.

먼저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