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목숨 건 사주대결의 승자는
    • 입력2020-05-31 17:30
    • 수정2020-05-31 17: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0531 -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여유로운 박시후VS 탐색하는이루!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박시후가 목숨을 건 사주 대결을 펼친다.

오늘(31일) 방송되는 TV CHOSUN 토일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이하 ‘바람구름비’)에서 박시후(최천중 역)와 이루(이하전 역)가 화려한 연회에서의 긴장감 서린 만남으로 궁금중을 자아낸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 분)과의 강렬한 첫 만남 이후 조대비(김보연 분)의 부름을 받았다. 어떤 이의 사주를 보고 운명을 점치라고 명받은 것. 그는 왕족의 사주임을 깨닫고 조정에서 심상치 않은 권력싸움이 벌어지고 있음을 느꼈다.

이런 가운데 최천중이 이하전(이루 분)이 있는 연회에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곳에서는 조선의 내로라하는 점쟁이들이 모두 모여 특별한 대결을 시작한다고. 정체 모를 사주를 받은 최천중과 점쟁이들은 서로 운명을 맞추기 위해 치열한 접전을 펼친다고 해 그가 어떤 이유로 이곳에 발을 들인 것인지, 과연 압도적인 능력을 보여줄 것인지 시청자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이하전이 점쟁이들에게 보여준 사주가 누구의 것인지도 관심이 쏠린다. 이 사주를 본 점쟁이들이 ‘죽은 강도’부터 ‘큰 부자’, ‘자식이 많은 큰 아비’까지 각양각색의 사주풀이로 분분한 의견을 내놓기 때문. 이에 최천중은 남다른 사주풀이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해 오늘(31일) 밝혀질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치솟는다.

이렇듯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짜릿한 재미를 예고한 최천중과 이하전의 첫 만남에 본방사수 욕구가 높아진다. 한편,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늘(3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 빅토리콘텐츠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