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판 대신 노트북...내셔널바둑리그 코로나 뜷고 개막
    • 입력2020-05-25 17:52
    • 수정2020-05-25 17: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내셔널
[스포츠서울]아마바둑 대축제인 내셔널바둑리그가 코로나 악재를 뜷고 개막했다.

‘골프워 2020 내셔널바둑리그’ 개막식이 지난 2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는 대한바둑협회 송재수 상임부회장을 비롯하여 한왕기 평창 군수, 대회 타이틀후원사인 ㈜소프트오션 유인호 회장, 협회 공식 후원사 H3홀딩스 김랑일 대표와 H3싱가폴얼라이언스 정민주 대표 등 많은 내빈과 선수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운집하여 내셔널바둑리그의 힘찬 출발을 함께 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환영사에서 “아마바둑 대축제인 내셔널바둑리그를 청정 자연이 살아 숨 쉬는 평화의 땅, 평창에서 개최하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 세계가 고통받는 지금, 내셔널바둑리그의 개막이 코로나19 극복의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해 선수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개막식의 최대 초점은 ‘철저한 방역’. 대한바둑협회와 강원도, 평창군 등 관련 기관은 안전을 위해 대회에 입장하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와 함께 마스크와 장갑을 필수로 착용하게 하였으며 행사장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생활 속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였다.

또한, ‘철통 방역’의 일환으로 실제 바둑판이 아닌 노트북을 이용하여 온라인 대국을 진행하는 진풍경을 보였다. 코로나19 이후 각종 경기종목 중 유일하게 한 공간 100명을 상회 하는 인원이 모인 대회였지만, 철저한 준비과정과 함께 방역 매뉴얼을 지켜 걱정과는 달리 모범적인 대회로 기록될 듯하다.

토·일 양일간 열린 1~4라운드 결과, 개막 전부터 우승 후보로 분류되었던 함양산삼과 김포원봉루헨스가 각각 4승씩을 거두며 1위에 올랐다. 그 뒤를 이어 서울압구정과 서울푸른돌, 대구바둑협회, 제주도가 3승 1패를 기록, 초반 선두그룹을 형성했다.

이번 내셔널바둑리그는 지난해보다 한 팀 늘어 총 19개 팀 111명(주니어 64명, 시니어 22명, 여자 25명)의 선수가 참가하였으며 개인전 5경기로 승패를 결정짓는다. 제한시간은 각 30분에 30초 초읽기 3회. 정규시즌은 19개 팀이 풀리그로 경쟁하며 총 19라운드, 도합 855국을 치러 상위 8개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게 된다. 포스트시즌은 8강 토너먼트(순위별 교차)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골프워 2020 내셔널바둑리그’는 (사)대한바둑협회가 주최·주관하며, ㈜소프트오션이 타이틀 후원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한다.
유인근기자 ink@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