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성공 이강철 감독 "김민 여유와 집중력 돋보여…불펜 실점 최소화"[SSTALK]
    • 입력2020-05-23 17:44
    • 수정2020-05-23 17: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이강철 감독 \'모두들 수고했어\'
2020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이강철 감독이 경기 후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0. 5. 21.수원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잠실=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KT가 전날 악몽같은 역전패를 뒤로 하고 반격에 성공했다.

KT는 23일 잠실 LG전에서 선발투수 김민의 5.2이닝 1실점 호투와 멜 로하스 주니어의 연타석 홈런쇼를 앞세워 6-2로 승리했다. 이대은을 대신해 마무리투수로 나선 김재윤은 9회말 1이닝 무실점으로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 2연패에 탈출한 KT는 오는 24일 잠실 LG전에서 3연속 위닝시리즈에 도전한다.

경기 후 KT 이강철 감독은 “김민이 볼넷을 많이 허용했으나 마운드에서 여유와 집중력이 돋보이는 호투를 했다. 같은 유신고 출신으로 배터리를 이룬 강현우도 신인답지 않게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연타석 홈런을 친 로하스를 비롯해 박경수 등 중심타자들이 제 역할을 해줬다. 부담가는 상황이었지만 불펜 투수들이 실점을 최소화했는데 앞으로도 이런 위기들을 잘 이겨내야 한다”고 불펜진이 이날 경기를 시작으로 반등하기를 바랐다.

KT는 24일 선발투수로 윌리엄 쿠에바스를 예고했다. LG는 임찬규가 선발 등판한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