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개막 시점 상관없는 가치"…류현진, 역대 최고 '99번' 되나(영상)[뉴스서울]
    • 입력2020-04-01 13:54
    • 수정2020-04-01 13: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류현진(33·토론토)이 훗날 메이저리그(ML)의 '99번'을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은 지난 31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각 등번호를 대표하는 최고 선수를 꼽으며 류현진의 이름을 언급했다.


해당 매체는 등번호 99번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선수로 매니 라미레스를 선정하며 "향후 몇 년 안에 류현진 혹은 애런 저지(양키스)가 이 자리를 꿰찰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류현진은 2006년 KBO리그 한화 시절부터 99번을 달았다. 2013년 LA다저스에서도 99번 유니폼을 입고 데뷔했고, 새 소속팀 토론토로 이적한 뒤에도 등번호를 고스란히 유지했다. 1977년 창단한 토론토에서 백넘버 99번을 단 선수는 류현진이 최초다.


한편 '99번'을 빛낼 선수로 선정된 류현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춤하고 있는 류현진의 영입 첫해, 외신들이 인정한 류현진의 가치 등은 해당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