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일하는 차상위계층 청년 목돈 만들기
    • 입력2020-03-29 10:05
    • 수정2020-03-29 10: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21201000882800059611
포항시청 전경
[포항=스포츠서울 구진홍 기자] 포항시는 근로빈곤층 청년들의 자립을 돕기 위한 ‘청년저축계좌’ 신규 가입자를 4월 1일부터 17일까지 모집한다.

‘청년저축계좌’란 매월 10만 원을 적립하면 정부지원금 30만 원이 추가로 적립돼 3년 만기를 채울 시 총 1440만 원을 지급해 목돈 마련을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단, 꾸준한 근로활동과 더불어 가입기간 내 국가공인자격증 1개 이상을 취득하고 연 1회의 교육(총 3회)을 이수하는 등 지급요건을 충족해야 정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가입대상자는 근로활동 중인 만 15세에서 39세 이하인 주거·교육급여 수급권자 및 차상위계층(기준중위소득 50% 이하)이며, 정규직뿐만 아니라 아르바이트나 일용직 근로자도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며 신청가구의 소득재산조사를 통해 올 6월 가입자가 결정된다.

또한, 포항시는 현재 자산형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복지 대상자의 조건에 따라 희망키움통장Ⅰ, 희망키움통장Ⅱ, 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통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

포항시 최명환 주민복지과장은 “청년저축계좌가 자산을 축적할 기회가 많지 않은 청년세대에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구진홍기자 gdg0123@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