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칭찬 받아 마땅한 '기부'에 '악플'이라니[SS이슈]
    • 입력2020-02-28 16:16
    • 수정2020-02-28 16: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이시언, 주연작에 대한 부담이...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이시언의 기부에 대한 악성 댓글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시언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이체한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선한 영향력을 전한 것.

그러나 이시언의 기부는 뜻밖의 논란으로 이어지게 됐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시언의 기부 금액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게 된 것이었다. 타 연예인들이 고액을 기부한 것에 비해 이시언의 기부가 턱없이 적다며 “겨우 100만 원으로 생색”, “가성비 기부” 등의 악성 댓글을 게재했다. 이시언에 대한 비판에 다수 누리꾼들은 “기부한 것 자체가 의미 있다”, “기부하고 욕을 해라”, “마음 가짐이 중요한 것이지” 등의 의견을 보내며 악성 댓글을 단 이들을 비판했다.

결국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이에 대한 소식도 화제가 됐다. 이시언은 부담을 느낀 듯, 자신이 올렸던 글을 삭제했다.

이시언의 예상치 못한 논란에 대해 안타까움을 보이는 의견이 많다. ‘기부’라는 행동과 그 안에 진심이 중요한 것인데 액수를 가지고 비판을 받아야 한다는 것 자체가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최근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인해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들은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코로나19의 향방을 꾸준히 지켜보고 있다. 이에 따라 단체가 모이게 되는 연예계 관련 행사도 거의 대부분 취소되는 등 많은 일정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것. 그러나 스타들이 선행을 실천하는 기부 소식이 이어지며 침통함 속에 희망이 되어주고 있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기부를 하지 않은 연예인들의 목록을 만들고 무분별한 비판을 해 또 다른 상처를 낳고 있다. 특히 마땅히 칭찬 받아야 할 이시언의 기부가 액수 비교로 악성 댓글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다. 이처럼 선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부작용은 우려를 전하고 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