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 12년만에 최대
    • 입력2020-01-28 14:20
    • 수정2020-01-28 14: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fd
서울.전국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 및 서울 단지 평균 총세대수 및 단지 수 추이. 제공|직방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올해 서울 지역 아파트가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입주 물량이 쏟아진다. ㈜직방(대표 안성우)조사에 따르면 2020년 서울 지역에 총 4만 1104세대가 입주한다. 이는 5만 3929세대가 입주한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총 46개 단지가 입주를 앞둬 전년 63개 단지 대비 단지수는 적지만 단지 평균 규모가 894세대로 최근 5년 평균치(546세대)를 웃돈다. 특히 강동구 고덕아르테온(4066세대), 양천구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3045세대), 은평구 등 총세대수 2000세대 이상 메머드급 단지가 입주를 앞뒀다.

2020년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2020년 총 27만 2157세대로 전년(31만 8016세대) 대비 14% 가량 줄었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14만 3651세대(9%↓), 지방이 12만 8506세대(19%↓) 규모다.

수도권은 서울이 4만 1104세대(1%↑), 인천 1만 4921세대(8%↑) 규모가 예정돼 있다. 경기는 8만 7626세대로 전년대비 16% 가량 감소했다. 지방은 울산(1418세대(86%↓), 제주 151세대(84%↓), 세종 4062세대(54%↓) 등 지난 해 보다 19% 가량 입주예정물량이 감소했다.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