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커플 탄생부터 이별까지, 4색 연애 이야기에 안방극장도 들썩
    • 입력2019-11-22 08:58
    • 수정2019-11-22 08: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21_연맛3_4회리뷰_합본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 정준-이재황-윤정수-강두가 각기 다른 연애로 안방극장을 들썩였다.

지난 21일 밤 11시에 방송된 TV CHOSUN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 시즌3) 4회에서는 ‘연맛 공식 3호 커플’로 등극한 정준-김유지의 떨리는 고백, 이재황이 유다솜을 밀어내는 듯 당기는 듯 알 수 없는 대화를 나누고 자리를 떠나버린 경로 이탈 사태, 윤정수와 감성이 통한 김현진이 한강에서 눈물을 쏟은 사연, 정성스러운 만남을 이어가던 강두가 이나래의 조심스러운 끝인사를 웃음으로 받아들이는 장면이 펼쳐졌다.

정준-김유지, 연맛 공식 3호 커플 탄생

정준-김유지는 둘만의 오붓한 세 번째 데이트를 즐기기 위해 캠핑장처럼 꾸며져 있는 루프탑으로 향했던 상황. 정준-김유지는 서로의 진심을 의심했던 ‘경주에서의 어긋남’에 대해 방송 외적으로 따로 만나 오해를 푼 상태였고, 두 사람은 더욱 친밀하지만 어쩐지 서먹한 기류를 뿜어내며 데이트 장소로 향했다 그리고 정준이 직접 맛있는 요리를 해 김유지를 대접했고 두 사람의 행복한 식사가 이어졌다.

그런데 계속 눈치를 보고 망설이던 정준이 조심스럽게 “여자 남자로 만나 보는 건 어떤지, 여자 친구 남자친구로 진지하게…”라는 고백을 건넸던 것. 순간 수줍어하던 김유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네”라고 대답했고 두 사람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졌다. 특히 정준은 긴장을 겨우 내려놓으며 한숨을 내쉬었고, 두 사람은 만난 지 17일 만에 연애를 시작하며 ‘연맛 공식 3호 커플’에 등극했다. 뒤이어 사귄지 이틀 만에 정준-김유지는 제주 여행을 떠났고 미리 내려와 있던 정준이 김유지를 픽업해 함께 빵도 먹고 바다, 숲도 즐기며 행복을 만끽했다. 뒤이어 밤바다를 바라보던 정준이 김유지의 이마에 키스하는 순간까지 공개되면서 ‘연맛 패널’들의 환호를 폭발시켰다.

이재황-유다솜, 서로 다른 속도에 깜짝 이탈까지

이재황-유다솜은 유다솜의 필라테스 강습소에서 재회했다. 지난 방송을 본 유다솜의 회원들은 ‘너무 참지 말라’고 조언 중이었다가 이재황이 들어서자 깜짝 놀랐던 터. 회원들은 두 사람을 지켜보다가 일부러 이재황에게 “(유다솜의) 남차진구에요?”라는 질문을 던졌지만, 이재황이 대답을 하지 않아 유다솜을 당황하게 했다. 뒤이어 드라이빙을 할 때도, 같이 캠핑카에서 음식을 할 때도 유다솜은 애정을 표현했지만 이재황은 운전과 요리에만 집중했다.

결국 두 사람이 말없이 식사를 하게 된 가운데 이재황이 먼저 “어때요?”라는 질문을 던졌고 그렇게 시작된 두 사람의 토크는 자신만 표현하는 것 같아 서운한 유다솜, 자신의 속도를 몰라주는 것 같아 속상한 이재황의 미묘히 어긋나는 대화들로 이어졌다. 급기야 유다솜의 ‘관심이 있다면 표현해달라’라는 말에, 이재황이 ‘겨우 네 번 만나고 그럴 수 있을까’라는 대답을 던진 끝에 자리를 뜨는 깜짝 이탈 사태까지 벌어져 긴장감을 드리웠다.

윤정수-김현진, 한강 데이트 성공?

윤정수는 처음 만난 김현진을 마사지숍에 두고 라디오 스케줄을 소화했다. 윤정수는 라디오 청취자들에게 ‘소개팅했다’고 고백했고, 수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으며 행복해했다. 하지만 정작 김현진은 “안 해도 될 것 같아요”라며 마사지숍에서 나와 버렸던 상황. 이 사실을 모르는 윤정수는 서둘러 라디오 스케줄을 마치고 돌아왔고 마사지숍 문을 열었을 때 다시 돌아온 김현진과 마주했다. 알고 보니 김현진은 라디오를 듣던 중 ‘윤정수가 피곤해보인다’는 청취자들의 댓글을 보고 밖에 나가서 영양제를 사왔던 것. 윤정수는 감동했고 이어 다음 코스인 한강 데이트에 돌입했다.

윤정수는 김현진을 위해 ‘윤정수 키트’를 총동원하며 배려했고 두 사람은 맛있게 닭발을 뜯고 캔맥주를 즐겼다. 그런데 윤정수가 한강 벤치에 앉아 이불부터 모기약, 그리고 거대한 스피커까지 총동원해 피아노 연주곡을 들려주는 순간, 김현진이 갑자기 눈물을 펑펑 쏟으면서 감동했다. 데이트가 끝난 뒤 김현진은 눈물을 흘린 이유를 묻는 제작진에게 “위로도 되고 (윤정수에게) 존경심이 생겼다”는 속내를 이야기하며 윤정수를 향한 각별한 호감을 표현했다.

강두-이나래, 담담한 이별

강두는 밤 12시부터 새벽 4시까지 일용직 아르바이트를 뛴 후 이나래를 만나기 위해 나섰다. 강두는 제작진 차에 동승해 이나래와의 약속 장소로 향했고 그 와중 자신의 성실한 삶을 응원하는 팬레터를 전해 받고 벅찬 웃음을 지었다. 뒤이어 강두는 이나래와 만났고 열심히 번 돈을 통장에서 빼 동묘 데이트를 즐겼다. 그리고 강두는 이나래를 위해 토스트 맛집에서 식혜도 사주고, 초콜릿도 사주고, 과자도 사주고 택시비도 내주면서 한 달 치 생활비를 몽땅 쏟았지만 마냥 행복해했다.

또한 데이트를 마친 뒤 쉴 틈 없이 다시 일용직 현장으로 뛰어갔지만 이나래의 ‘잘 들어가고 있다’는 전화 한통에 힘이 솟구쳤던 것. 그러나 다음 순간, 강두에게 찾아온 이나래가 ‘개인적인 일 때문에 아무래도 만남이 어렵겠다’는 조심스러운 끝인사를 전했고 강두는 놀랐지만 이내 ‘즐거웠다, 감사하다’며 담담히 이별을 받아들였다.

한편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 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