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5G·ICT+골프’ 분야 경쟁 ‘가열’
    • 입력2019-11-06 16:53
    • 수정2019-11-06 16: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KT, 프로골퍼 명품 샷 안방까지 5G로 생생하게 전한다_1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천안 우정힐스CC의 ‘SKT 5GX 시그니처홀(13번 홀)’에서 ‘점프 AR 동물원 골프’로 AR 동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 SK텔레콤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 국내 이동통신 3사가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 정보통신기술(ICT)에 골프를 결합해 5G 중계 및 다양한 콘텐츠를 앞세워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

골프 중계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골프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과 KT도 골프 관련 콘텐츠를 잇달아 내놓으면서 골프 콘텐츠 경쟁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SK텔레콤은 오는 8~10일 사흘간 천안 우정힐스CC에서 열리는 ‘ADT캡스 챔피언십 2019’을 5G를 통한 실감형 중계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SK텔레콤은 우정힐스CC 13번 홀을 ‘SKT 5GX 시그니처홀’로 지정하고 ▲5GX 무선중계 ▲연동형 가상 그래픽 ▲수퍼 슬로모션 ▲트랙맨 등을 활용한 실감형 중계에 나선다.

이와 더불어 SK텔레콤은 연동형 가상 그래픽을 활용해 중계 영상에 가상 이미지를 입혀 현장감을 더한다. 이번 대회에선 13번 홀 주변에 천둥과 함께 그린이 갈라지는 효과와 퍼팅 그린에 양궁 과녁을 입혀 공과 홀컵 간 거리를 보여주는 효과 등을 선보인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달 정밀 거리측정기 ‘보이스캐디’를 생산하는 ‘브이씨’와 ‘5G 초정밀 골프 ICT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SK텔레콤의 ICT기술과 브이씨의 골프 디바이스 제조 노하우를 접목해 골프장내 정밀 위치정보 서비스 개발, cm수준의 정밀 거리측정 디바이스 개발·사업화, 5G등을 활용한 골프서비스 개발 등을 공동 추진한다.

U+골프에서 영상코칭 프로모션 쇼미더스윙 진행
LG유플러스 모델이 U+골프 앱에서 코칭 영상을 보고 있다.  제공 | LG유플러스

SK텔레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지만 5G시대 핵심 콘텐츠로 골프에 주목,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곳은 LG유플러스다.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5G 서비스 상용화와 함께 골프 중계 앱 ‘U+골프’를 출시, 콘텐츠 강화에 주력하는 등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U+골프 앱을 통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경기를 시청하면서 ‘인기선수 독점중계’ 등 자신이 좋아하는 선수가 속한 조의 경기만 볼 수 있고, 경기 중 선수들의 스윙 자세를 고화질 슬로모션으로 보여주는 ‘선수별 스윙’, 다각도로 선수들의 골프 스윙을 볼 수 있는 5G 기반의 ‘스윙 밀착영상’ 등이 핵심 기능이다.

최근에는 자신의 스윙 동영상을 앱을 통해 보내면 프로골퍼의 레슨을 직접 받을 수 있는 ‘소미더스윙’을 진행하고 있다. 통신사 관계없이 정면과 측면에서 각각 1분 내외의 가로방향 스윙영상을 촬영해 U+골프 공식 이메일 계정으로 보내면 자세 교정 등 조언을 얻을 수 있다.

[KT _ъ쭊_먮즺] 5G 留ㅽ듃由_뒪酉_2
프로골퍼 김민주 선수가 경기도에 위치한 골프존카운티 안성H 8번홀에서 스윙을 하는 장면이 KT 5G 매트릭스 뷰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되고 있다. 제공 | KT

이와 함께 KT는 국내 골프1위 기업 골프존카운티와 손잡고 ‘5G 스마트 골프장’을 선보인다. 우선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골프존카운티 안성H’에 ‘KT 5G 매트릭스 뷰’ 시스템을 구축했다. 매트릭스 뷰를 통해 일반 고객이 TV 중계에 나오는 프로선수의 스윙처럼 자신의 스윙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다.

KT는 골프존카운티와 내년 1분기에 볼 궤적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골프존카운티가 보유한 골프 빅데이터와 KT가 보유한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해 레슨 서비스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내년 1분기부터는 ‘자율주행 스마트카트 관제서비스’와 증강현실(AR) 기반의 ‘스마트 캐디 서비스’ 등 신기술을 연계한 서비스를 개발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AR 기반 스마트 캐디 서비스는 AR 글래스를 통해 스코어, 홀까지의 거리, 장애물 위치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차세대 골프 서비스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골프 인구가 늘어나는 등 대중적인 스포츠로 자리매김하면서 이동통신사가 5G 핵심 콘텐츠로 골프에 주목하고 있는 것”이라며 “5G·AI 등 ICT기술과 골프가 만나 고객들은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골프를 보고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골프 외에도 이동통신사들은 5G 시대 더 많은 스포츠 영역에 ICT를 접목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