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남북전 영향?…AFC, 컵대회 결승 장소 북한→중국 이전
    • 입력2019-10-22 20:35
    • 수정2019-10-22 20: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91015163537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깜깜이 남북전’ 영향일까.

북한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아시아축구연맹(AFC) 클럽대항전 AFC컵 결승 장소가 제3국인 중국으로 변경됐다. AFC는 22일 “11월2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한 4·25와 레바논 알 아헤드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상하이로 옮기기로 했다. 두 팀에도 이를 알렸다”고 밝혔다. AFC컵은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보다 한 단계 낮은 아시아 클럽대항전이다. 올해 결승전은 내달 2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단판 대결로 열리게 돼 있었다.

이 경기장은 15일 한국과 북한의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맞대결이 열린 곳이다. 당시 북한이 생중계를 허용하지 않고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물론 특별한 설명 없이 관중석까지 텅 비워 ‘이상한 경기’로 세계적인 화제를 낳았다. 지안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도 평양에서 이를 직접 보고 격분했다. 이후 AFC컵 결승을 앞두고도 북한의 폐쇄성과 관련한 우려가 제기됐고, 실제로 북한은 AFC 각종 협조 요청에 제대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FC는 이날 AFC컵 결승 장소 변경을 공지하며 월드컵 예선의 여파라고 직접 거론하진 않았다. 그러나 “상업, 방송, 미디어, 접근성과 수송 계획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에 대해 깊이 고려한 결과 중립국에서 결승전을 치를 수밖에 없었다”고 밝혀 ‘깜깜이 남북전’ 때문임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AFC는 또 “현재 북한에 적용되는 제재로 제작과 방송 전송에 어려움이 있다는 상업 권리 파트너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도 설명했다. 대체 경기장을 상하이로 결정한 요인으로는 중국축구협회의 의지 외에 ‘접근의 편의’가 언급됐다. AFC는 “우리의 비전과 임무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축구의 발전과 홍보를 촉진하고, 우리 대륙 안팎에서 축구를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