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보행안전 위협 심각···13m 당 하나 꼴 시설물 문제
    • 입력2019-10-22 11:22
    • 수정2019-10-22 11: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경기도청5
경기도청 전경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도내 다중이용건축물 주변도로에 설치된 이동편의시설 및 교통안전시설 상당수가 기준에 맞지 않거나 파손된 채 방치되는 등 보행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27일까지 시민감사관 20명과 합동으로 도내 14개 시군 내 전철역사, 관광지, 병원, 장애인복지관 등 다중이용건축물 30개소 주변도로에 대한 ‘보행환경안전관리실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총 4956건에 달하는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감사는 △보도 △점자블록 △음향신호기 △자동차진입제어용 말뚝(볼라드) 등 ‘이동편의시설’과 △횡단보도 신호기 △안전표지 △과속방지턱 등 ‘교통안전시설’의 설치기준 준수 및 파손·훼손 여부를 중심으로 진행됐는데, 이동편의시설 4866건과 교통안전시설 90건이 설치기준에 맞지 않거나 파손 및 훼손된 채 방치돼 있었다.

버스정류장의 경우 점검대상 170군데의 79%에 해당하는 135군데가 휠체어 진출입이 어렵거나 시각장애인용 점자블록이 설치되지 않았다.특히 배수덮개의 경우, 틈새가 커 휠체어 등이 빠질 위험이 있는 등 개선이 필요한 곳이 전체 점검대상 439군데 가운데 76%인 334군데에 이르렀다.

횡단보도 턱도 전체 점검대상 1601개소의 14%인 218군데가 설치기준인 2cm보다 높아 휠체어 및 유모차 운행을 방해하고 있었다.이를 종합 할 때 13m 당 하나 꼴로 시설물이 기준에 안맞고 파손·방치된 것으로 분석됐다.

도는 곧바로 조치가 가능한 302건에 대한 개선을 완료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개선이 수월한 1200건은 올해 말까지, 예산확보 등이 필요한 3454건은 오는 2020년까지 개선을 완료키로 했다.

최인수 감사관은 “앞으로도 시민감사관들과 함께 생활적폐 개선, 도민 안전, 사회적 약자보호 등과 같이 도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개선효과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분야의 감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