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툼레이더' 알리시아 비칸데르, 한국앓이 "노래방 또 가고 싶다"
    • 입력2019-10-17 13:52
    • 수정2019-10-17 13: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알리시아 비칸데르 1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배우 알리시아 비칸데르가 한국에서의 즐거웠던 추억을 떠올렸다.

비칸데르가 엘르 11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영화 ‘파도가 지나간 자리’, ‘툼 레이더’ 등에 출연하며 세계적으로 알려진 스웨덴 출신의 배우 알리시아 비칸데르와 엘르의 촬영은 LA의 한 저택에서 진행됐다. 루이비통 2020 크루즈 컬렉션을 입은 비칸데르는 “아름다운 집과 스타일, 빛이 어우러져 멋진 사진이 나왔다. 엘르 스태프들이 준비한 한국 과자도 정말 맛있었다” 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알리시아 비칸데르 2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안긴 ‘대니쉬 걸’을 비롯 배우로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는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2009년 부산국제영화제도 참석한 바 있다. “난생 처음으로 참석했던 국제 영화제였다. 한국 노래방에서 신나게 놀았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차기작 ‘어스퀘이크 버드’에 대해서는 “도쿄에서 촬영을 해서 한국과 일본 스태프가 대부분이었다.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는 건 내 직업의 큰 장점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내년 개봉을 앞둔 전설적인 여성인권운동가 글로리아 스타이넘의 전기 영화 ‘더 글로리아’에서 젊은 시절의 글로리아를 연기할 예정이다.

알리시아 비칸데르의 매력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엘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