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리니호, 아시아선수권 결승 진출 실패…'10대 주축' 일본에 1-3 패
    • 입력2019-08-24 16:14
    • 수정2019-08-24 16: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화이팅 외치는 대한민국 여배구 대표팀!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단이 경기 전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잠실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아시아선수권대회 첫 우승을 노렸던 한국 여자배구가 일본의 벽을 넘어서지 못하면서 아쉽게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24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일본에 세트 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으로 역전패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 20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를 우승한 10대 선수들을 대거 발탁해 팀을 구성했다. 그로 인해 최정예 멤버가 나선 한국이 한 수 위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안방 대회의 이점에도 불구하고 일본에게 일격을 당하면서 우승의 꿈은 다시 한번 물거품이 됐다.

하지만 막상 맞대결을 가져보니 예상은 빗나갔다. 일본은 단단한 조직력와 끈질긴 수비를 바탕으로 매 세트 한국을 괴롭혔다. 1세트에서는 한국이 12-17로 뒤진 상황에서 연속 5득점으로 동점을 만들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세트 막판 20-19로 역전에 성공한 ‘라바리니호’는 김연경의 활약으로 1세트를 손에 넣었다.

2세트에서도 한국은 세트 막판에 추격전을 벌이면서 역전극을 꿈꿨지만 결국 23-25로 내주면서 승부는 균형을 맞추게 됐다. 승부처인 3~4세트에서는 일본의 강력한 뒷심을 한국이 막아내지 못하면서 무너졌다. 3세트에서 양팀은 막판까지 접전 양상을 이어갔고, 23-24로 뒤진 상황에서 김연경의 공격 성공으로 듀스로 이어졌다. 하지만 24-24에서 일본 히라야마의 공격 성공에 이어 김희진의 공격이 범실로 이어지면서 한국은 4세트를 일본에게 내줬다.

3세트의 불안한 흐름은 4세트까지 이어졌다. 한국은 21-17로 앞서가면서 마지막 세트까지 승부를 끌고 가는듯 보였다. 하지만 상대에게 5연속 실점을 내주면서 순식간에 역전을 당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한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서 승부를 듀스로 다시 한번 끌고 갔지만 일본 오사나이와 이시카와의 연속 득점에 무릎을 꿇었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