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다슬이 해냈다…한국 여자수구, 역사적인 첫 골
    • 입력2019-07-16 11:09
    • 수정2019-07-16 11: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경다슬의 슛!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경다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제공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한국 여자수구가 사상 첫 골을 기록하며 역사의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은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완패했다. 하지만 대회 처음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점수 차와 관계 없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14일 헝가리와의 대회 1차전에서는 0-64로 대패하면서도 무득점에 그친 바 있다.

첫 골의 주인공은 경다슬(강원체고)이다. 경기 종료 4분16초를 남겨뒀던 4쿼터 중반,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경다슬이 강력한 슛으로 러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대회 두 번째 경기만에 터진 첫 골에 한국 벤치에서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관중들은 박수와 함성으로 축하했다. 경다슬은 이날 양 팀 통틀어 최다인 12개의 슛을 뿌리며 수구 역사에 족적을 새겼다.

한국 여자 수구는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대표팀이 구성됐다. ‘물속의 럭비’라고 불리는 수구는 이미 유럽에서는 대중화된 스포츠다. 한국은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따낸 뒤 지난 5월 선발전을 통해 13명의 선수를 모집했다. 대부분 종목을 처음 접해본 경영 출신 선수들로 구성돼 상대 팀들과 전력 차가 크다. 절대 열세 속에 성적보다는 경험을 쌓는 것을 목표로 출전했다.

경기가 거듭될수록 성장세도 눈에 띈다. 헝가리는 2016년 리우올림픽과에서 4위,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5위를 차지한 강호다. 두 대회에서 모두 동메달을 차지했던 러시아는 더 힘든 상대였다. 첫 경기에서 한국의 슛은 3회에 그치며 이렇다할 공격조차 하지 못하는 모습이었으나, 두 번째 경기에서는 30개의 슛을 시도하며 공수 양면에서 훨씬 나아진 경기력을 선보였다. 한국은 오는 18일 캐나다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