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양현종·NC 양의지, 5월 '쉘힐릭스플레이어' 수상
    • 입력2019-06-18 10:06
    • 수정2019-06-18 10: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5월 쉘힐릭스플레이어 양현종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한국쉘석유주식회사(한국쉘)에서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을 기반으로 시상하는 2019 KBO 리그 5월 ‘쉘힐릭스플레이어’에 투수 부문은 양현종(KIA 타이거즈), 타자 부문은 양의지(NC 다이노스)가 각각 선정됐다.

KIA 양현종은 5월 6경기에 등판하여 4승 2패, WAR 2.03으로 ‘쉘힐릭스플레이어’ 투수 부문 1위를 차지했다. 5월 선발 출장한 모든 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고, 41이닝을 소화하며 탈삼진 1위(44개), 방어율 2위(1.10)로 맹활약했다. 투수 부문 2위KT 알칸타라(WAR 1.83), 3위 NC 루친스키(WAR 1.80), 4위 SK 산체스(WAR 1.72)로 외인 투수 강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양현종은 토종 투수로서 KIA의 마운드를 굳건히 책임지고 있다.

5월 쉘힐릭스플레이어 양의지

NC 양의지는 5월 23경기 출장해 타율 0.408, 출루율 0.528, WAR 1.63으로 타자 부문 1위에 오르며, 4월에 이어 연속으로 ‘쉘힐릭스플레이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또한 올 시즌 현재까지 WAR 4.16, 타율 0.366, 출루율 0.460, 장타율 0.597, OPS 1.057 모두1위를 기록하며 ‘커리어 하이’를 바라보고 있다. 이 기세를 몰아 지난해 올스타 팬 투표와 선수단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던 양의지가 이번에도 2년 연속 최다 득표 선수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월 ‘쉘힐릭스플레이어’ 양의지의 시상식은 12일 창원NC파크, 양현종의 시상식은 13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각각 진행됐다. 두 선수의 인터뷰 내용은 SBS 스포츠 주간야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한국쉘은 쉘 힐릭스 드라이브 온(Shell Helix Drive On) 캠페인의 일환으로 ‘쉘힐릭스플레이어’를 진행한다. 새 차처럼 잘 나가는 엔진오일 ‘쉘 힐릭스 울트라’처럼 팀 승리에 최고 공헌한 투수와 타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상금 100만 원을 수여한다.

쉘 힐릭스 드라이브-온 캠페인은 운전자의 드라이빙 열정(Passion for Driving)을 이해하고 최상의 엔진 성능 유지를 통해 장애물을 넘어 앞을 향해 전진하도록 도전과 영감을 주기 위한 캠페인이다.

한국쉘은 ‘쉘힐릭스플레이어’를 통해 ‘쉘 힐릭스 울트라’가 최상의 엔진 퍼포먼스(Ultimate Engine Performance)를 제공하듯이 KBO 리그 프로 선수들이 최상의 야구 퍼포먼스(Ultimate Baseball Performance)를 발휘하도록 지원한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