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기왕성한 U-20 대표팀…정정용 감독, 헹가래 받고 '휘청'[SS영상]
    • 입력2019-06-17 16:33
    • 수정2019-06-17 16: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정정용 감독이 영광의 헹가래를 받았다.

17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김대호·박소현·장예원 등 지상파 3사 아나운서의 공동 사회로 U-20 축구대표팀 환영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오전 11시 30분부터 밴드 락킷걸과 대표팀 응원가 '승리의 함성'을 부른 트랜스 픽션의 공연으로 시작됐다. 현장에는 정정용 감독과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발렌시아)을 비롯한 선수단 전체가 참석했다.


주장 황태현은 "대표해서 말씀드린다. 경기 종료 이후 헹가래를 하지 못해서 아쉬웠다"며 정정용 감독에게 다가갔다. 그를 비롯한 선수단은 정정용 감독에게 헹가래를 하고 뜨겁게 환호했다.


한편,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지난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하면서 준우승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